• 읽고 싶은 책 신청 하기 - 새창열림
  • 뷰어 다운로드 하기
  • 이용 안내 보기
MAIN > 전자책 > 아동 >

[어린이문학] 힘내라 힘찬 왕자

힘내라 힘찬 왕자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송언
출판사
아이앤북
출간일
2010.10.05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힘내라 힘찬 왕자
페이지 7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16 M / 6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힘내라! 힘찬 왕자』는 선생님이 혀를 내두를 정도로 말썽을 피우고, 하고 싶은 것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고집을 부리는 ‘힘찬 왕자’의 이야기를 담은 동화다. 어른들의 눈에는 사고만 일으키는 ‘말썽쟁이’이지만, 알고 보면 자신의 내면의 아픔을 이겨내고자 힘차게 사는 ‘힘찬 왕자’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에 대해 생각해본다.

  • 저자 소개

    저자 송 언
    송 언 선생님은 1982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어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지금은 초등학교에서 아이들과 우당탕탕 놀면서 동화 쓰는 재미에 푹 빠져 살아요.
    그동안 낸 동화책으로는《슬픈 종소리》《김 구천구백이》《멋지다 썩은 떡》《잘한다 오광명》《마법사 똥맨》《돈잔치 소동》《바보 창수 대장 용수》《축 졸업 송언초등학교》《병태와 콩 이야기》《오시큰둥이의 학교생활》등이 있습니다.

    그린이 경 하
    경 하 선생님은 대학에서 건축과 실내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한국 어린이 그림책 일러스트 협의회’ ‘구름사다리’ 회원입니다.
    작품으로는 《신명나는 놀이축제, 강릉단오제》《하늘에 있는 밭》《청계천이 길까? 남산이 높을까?》《가깝고도 먼 친구 나라》등이 있습니다.

  • 목차

    1 _ 말썽쟁이 힘찬 왕자 6
    2 _ 소풍날 생긴 일 20
    3 _ 선생님, 바보! 32
    4 _ 엄마와 보름달 공주 44
    5 _ 선생님이 된 힘찬 왕자 54

  • 출판사 서평

    말썽쟁이 아이들을 따듯하게 안아주세요.
    이유 없이 말썽 피우는 아이는 없거든요.
    아이들아, 힘차게 날아올라라.


    어느 학교에나 말썽쟁이들은 꼭 있다. 선생님 입장에서 보면 말썽쟁이들은 골칫거리이다. 하지만 말썽쟁이라고 해서 꼭 나쁜 것은 아니다. 밝고 씩씩한 행동이 다소 지나쳐 말썽쟁이로 보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른들은 눈에 보이는 행동만으로 아이를 판단해 버린다.
    이 세상에 이유 없이 말썽을 피우는 아이들은 없다. 《힘내라! 힘찬 왕자》의 힘찬 왕자도 그렇다. 선생님이 혀를 내두를 정도로 말썽을 피우고, 하고 싶은 것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고집을 부린다. 힘찬 왕자의 그러한 행동에 야단을 쳤던 털보 선생님도 점차 힘찬 왕자와 가까워지면서 힘찬 왕자의 행동을 이해하게 된다. 힘찬 왕자의 마음속 아픔을 알게 된 것이다. 힘찬 왕자는 자신 나름대로 마음속 아픔을 이겨내고 힘차게 살아보려고 몸부림친 것이다. 그래서 말썽쟁이라 아니라 힘찬 왕자이다.
    어른들은 말썽쟁이 아이를 대할 때 큰 소리로 야단부터 친다.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물어보려 하지 않는다. 아이는 혼이 나면서도 왜 자신이 야단을 맞아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하지만 아이들의 행동에는 다 원인이 있고, 이유가 있다.
    어른들은 아이에게 자신들의 입장을 이해해주기를 원한다. 하지만 어른들은 아이의 생각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아이들의 진심을 알게 되면 말썽스러운 아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아이의 잘못된 행동은 바로잡아 주어야 한다. 하지만 아이의 잘못된 행동을 야단치기보다는 아이의 속마음을 이해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줄거리
    힘찬 왕자는 학교 가는 게 즐겁다. 친구들과 장난치는 게 좋고, 선생님을 놀리는 것도 재미있다.
    수업 시간에 힘찬 왕자는 앞에 앉은 이동훈의 등을 콕콕 찌르며 이름을 불러댄다. 하지만 원래 말이 없는 이동훈은 힘찬 왕자가 아무리 불러도 대답하지 않는다. 참다못한 털보 선생님이 끼어들어 힘찬 왕자를 말리며 엉덩이를 한 대 때려주지만 힘찬 왕자는 이동훈이 대답할 때까지 계속 부를 거라면서 더 크게 소리칠 뿐이다.
    63빌딩으로 1학년 첫 소풍을 가는 날, 내리는 비 때문에 차가 많이 막혔다. 힘찬 왕자가 털보 선생님한테 얼마나 더 가야 하는지 몇 번이고 귀찮도록 묻고 또 물었다. 지루해진 힘찬 왕자가 즐거운 생활 시간에 배운 남생이 노래를 부르자 아이들도 함께 스무 차례 넘게 남생이 노래를 불러댔다. 그러다 목이 마른 아이들은 가방에서 음료수와 과자를 꺼내 먹기 시작했다. 하지만 김밥과 물만 챙겨온 힘찬 왕자는 옆에 앉은 보름달 공주의 과자를 빼앗아 먹다가 털보 선생님과 눈이 딱 마주쳤다.
    63빌딩에 도착했지만 좀처럼 영화가 시작되지 않자 지루함을 참지 못한 힘찬 왕자가 앞으로 뛰어나가 마이크를 잡고는 큰 소리로 떠들었다. 그 바람에 장난꾸러기 홍기범도, 바보 창수도 마이크를 들고 설쳐댔다. 털보 선생님은 진땀을 빼며 세 아이들을 붙잡아 겨우 제자리로 돌아왔다. 못 말리는 힘찬 왕자 때문에 1학년 첫 소풍이 엉망이 될 뻔했다.
    힘찬 왕자는 아이들의 그림일기를 봐주고 있는 선생님한테 살금살금 다가가 털보 선생님 머리를 탁 때리는가 하면, 또 어느 날은 “선생님 바보.” 하면서 놀리기기도 하였다.
    털보 선생님은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 힘찬 왕자네 집에 전화를 했다. 힘찬 왕자의 아빠로부터 힘찬 왕자네 엄마 아빠가 이혼을 해서 따로 산다는 이야기를 들은 털보 선생님은 그만 마음이 먹먹해졌다.
    바른 생활 시간, 힘찬 왕자가 선생님이 되었다. 힘찬 왕자는 제법 선생님인 척하면서 책을 읽었다. 아이들은 털보 선생님과 공부할 때보다 더 즐거운 표정이었다. 장난치며 웃는 아이에게 힘찬 왕자가 한 마디 했다.
    “장난치지 말고, 잘 따라 읽어.”
    아이들과 털보 선생님, 힘찬 왕자는 한바탕 환하게 웃어댔다.

    머리말
    힘찬 왕자야, 힘내라

    벌써 8년 전 일이에요.
    그때 힘찬 왕자는 초등학교 1학년 나의 제자였지요. 힘찬 왕자는 하루도 말썽 피우지 않은 날이 없었어요. 나는 힘찬 왕자 때문에 날마다 지끈지끈 머리가 아팠어요. 힘찬 왕자만 없으면 아이들과 즐겁게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았지요.
    학교 생활을 하다보면 해마다 이런 말썽쟁이들과 씨름을 하게 돼요. 말썽쟁이가 없는 학교는 이 세상에 단 한 군데도 없을 테니까요. 그것을 알면서도 말썽쟁이만 없으면 학교 생활이 행복할 것만 같았지요.
    그러다가 생각이 바뀌었어요. 말썽쟁이 제자들과 조금씩 사이가 가까워지면서 그 녀석들이 사랑스럽게 느껴졌답니다.
    그 이유는 아주 간단해요. 동화를 쓰면서 아이들의 마음을 알게 되었거든요. 이 세상에 이유 없이 말썽 피우는 아이는 한 명도 없다는 걸 이해한